• 공지사항
  • 뉴스/보도자료
  • 세미나/기술포럼
  • 사업공고
  • 뉴스레터
  • 특허내역보기
HOME  - UNITEF 소식 -  뉴스/보도자료

 
중소기업-대학-연구기관 교류협력의 공간 판교에 마련된다
관리자
작성일 : 17-01-23 13:53  조회 : 843회 

PYH2017012315950001300_P2.jpg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센터 개소식(서울=연합뉴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왼쪽 세번째)이 23일 경기도 판교 경기창조센터에서 열린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박수치고 있다. 왼쪽부터 양봉환 기술정보진흥원장, 김용철 ㈜지티엔비 대표, 주 청장, 이상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규대 이노비즈협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 부회장. [중소기업청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판교 테크노밸리에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센터' 개소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판교 테크노밸리에 중소·중견기업과 대학 및 연구기관이 교류하고 협력할 수 있는 거점이 들어선다.

중소기업청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23일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8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중소·중견기업 단체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센터에서는 기업 수요에 기반한 산·학·연간 다양한 교류 자리와 협력 기회를 제공해 기업의 연구개발(R&D) 파트너 확보 및 과제 기획 수행을 유도할 예정이다.



IMG_5117.JPG


이를 위해 매월 정기적으로 포럼, 기술세미나, 설명회 등을 개최하고 상시로 기술 상담 및 맞춤형 멘토링이 제공된다. 기술세미나, 기술커뮤니티 등 분야별 소규모 교류·협력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우수 협력 R&D 과제를 발굴해 정부 지원사업과 연계하고, 사업화할 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각종 자금 및 마케팅 지원과도 연계할 예정이다.

센터는 또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력해 R&D 과제를 수행하려는 기업에 개방형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필요한 기간만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되 성과가 미흡한 기업은 6개월 이내라도 교체할 계획이다.

지방에 있는 중소·중견기업 위주로 센터를 활용할 멤버십 기업을 상시 모집, 센터가 지방기업의 수도권 R&D 활동의 전진기지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센터 운영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공동으로 맡고 8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SNU 공학컨설팅센터, 대학산업기술지원단(UNITEF) 등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기술혁신센터는 지난해 3월말 중소기업청이 발표한 '중소·중견기업 R&D 정책 개편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IMG_5122.JPG

IMG_5131.JPG


아울러 중소기업청은 연구개발서비스기업과 창업기업이 협력 R&D를 진행할 수 있는 '연구개발서비스 파크'를 올해 하반기 판교 2밸리에 조성할 계획이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올 한해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센터'와 '연구개발서비스 파크'를 연달아 조성, R&D 협력생태계를 확충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중소·중견기업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개방형 연구기획과 협력 R&D가 더욱 활성화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3 12:00 송고